‘조국 사태’가 드러낸 진실의 이면은
대한민국 청년들이 억눌려 있으면서도
자신들의 이야기를 제대로 전달할 창구가 없는
사회 현실의 ‘비포용성’인지도 모릅니다.제도적 경쟁 과정의 기계적인 공정이 아니라,
정치적 대변(representation)을 고민할 때인 것 같습니다.
아르스 프락시아가 분석한 대학생 청년들의 목소리입니다.